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恨 다 풀어냈다" 귀호강 끝판왕 '팬텀싱어 올스타전' 커밍순[종합]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 역대급 크로스오버 팀들이 총출동한다. 짜릿한 전율을 선사하는 무대들이 화요일 안방극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각오부터 남다른 시즌 최강자 조합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6일 오후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형중 CP, 김희정 PD, 팀별 리더인 포르테 디 콰트로 고훈정, 인기현상 백인태, 흉스프레소 권서경, 포레스텔라 조민규, 미라클라스 김주택, 에델라인클랑 조형균, 라포엠 유채훈, 라비던스 김바울, 레떼아모르 길병민이 참석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대한민국에 크로스오버 음악 신드롬을 일으킨 '팬텀싱어' 최강팀들이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시즌 1, 2, 3 결승에 진출했던 포르테 디 콰트로, 인기현상, 흉스프레소, 포레스텔라, 미라클라스, 에델 라인클랑, 라포엠, 라비던스, 레떼아모르 등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9팀이 총 출동해 매주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다.  
 
김형중 CP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대해 "많은 싱어들이 좋은 음악으로 채워줬다. 시즌1부터 생겨난 전통처럼 방송 종료 이후 갈라콘서트로 관객들을 만났다. 많은 분이 현장에 와서 좋아해줬고 이들도 그 에너지를 받아 이후 활동을 활발하게 할 수 있었다. 시즌3가 굉장한 사랑을 받았다. 그런데 갈라콘서트를 진행할 때 코로나19 시기와 맞물려 관객으로 현장을 가득 채울 수 없었고 마음껏 함성으로 즐길 수 없었다.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더 많은 분을 직접 찾아뵐 수 없다면 우리가 직접 찾아가자는 생각으로 기획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경쟁 자체는 큰 의미가 없다. 음악으로 힘을 얻어 코로나19 마지막 고비를 함께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김희정 PD는 "이미 첫 방송 편집을 마쳤다. 감히 말씀드리지만 어떤 '팬텀싱어' 시리즈보다 재밌다. '팬텀싱어' 시즌1 갈라콘서트부터 연출에 참여해서 시즌2, 시즌3까지 연출했고 올스타전도 하고 있는데 어떤 것보다도 재밌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라고 본방 사수를 당부했다. 관전 포인트와 관련, "기존 시즌과 달리 탈락자가 없고 서바이벌 형태가 아니다. 팀이 결성된 이후 시간이 어느 정도 흘렀기에 팀 색깔이나 어떠한 음악을 추구하는지 중점적으로 들려줄 생각이다. 팀 내에서도 4중창 말고 다른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가수 고훈정이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가수 고훈정이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가수 조민규가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가수 조민규가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가수 김주택이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가수 김주택이 26일 오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시즌 1, 2, 3의 결승진출 최강 9팀이 한자리에 모여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월 26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고훈정은 "녹화를 좀 진행했는데 36명과 함께라면 대한민국에서 못할 게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음악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수로서 활동할 줄은 몰랐다. 뮤지컬 배우로 살다가 '팬텀싱어'를 통해 가수가 됐다. 배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면서 에너지 있게 열심히 지낸 5년이 아닌가 싶다. 더 좋은 무대를 경험할 수 있는 5년이었고 이 시간이 앞으로 5년, 10년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털어놓으며 "너무 좋은 곡들이 많이 나왔다. '올스타전'을 녹화하며 나중에 콘서트 하면 진짜 큰일이다 싶었다. 무대를 다 봤는데 정말 대단하더라"라고 치켜세우며 향후 기회가 된다면 고척돔에서 콘서트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출연진들은 '올스타전'이라는 이름답게 별들의 전쟁 같은 36명이 대혈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조민규는 "사실 크로스오버에 대한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뭔가 무대들을 보면서 '아니 이런 무대도 나온다고!' '이런 음악이 있었다고!' 감탄하며 봤다. 본 방송이 너무 기대가 된다. 우리가 느낀 전율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시즌의 부제는 '귀호강 끝판왕'이다. 어떠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은지 묻자 조민규는 "시즌3에 월드 뮤직이 나온 걸 보고 깜짝 놀랐다. 다양한 음악이 더 많이 나오더라. 진짜 이제 장르의 벽이 없어지고, 크로스오버란 단어 자체가 포함하는 게 더 넓어지고 다양해진 느낌이다. 아이돌 음악도 하고 싶다. K팝에 도전해보고 싶다. 더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고훈정은 "'팬텀싱어' 자체가 좋은 브랜드가 됐다. 장르를 불문하고 우리에 맞게 해석해서 잘 드려드리는 게 가장 팬텀싱어다운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소신을 표했다. 그 소신을 담아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김바울은 "우리가 부르는 것 자체가 새로운 장르가 된다고 생각한다. 일단 시청자분들과 어떻게 하면 좀 더 친밀하게 교감할 수 있는지가 가장 큰 과제인 것 같다. 외국곡도 부르겠지만 대중적인, 좀 더 친밀한 곡을 선곡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경연의 탈을 썼지만 공연을 한다는 마음으로 접근, 1년 동안 제대로 무대에 서지 못한 한을 다 푸는 듯한 리얼 사운드로 귀호강을 선사할 계획이다. 크로스오버 36인의 활약상은 오늘(26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