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2차 가해 중심인 남인순도 자리에서 물러나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신환 전 의원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위한 정책 공약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신환 전 의원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위한 정책 공약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남 의원이 (정의당 전 대표) 김종철처럼 책임지고 물러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유출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또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은 여성을 '피해호소인'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됐다. 
 
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부르면서 거짓 미투와 무고 혐의를 씌웠다"며 "이는 모든 2차 가해의 출발점이 됐고, 그 중심엔 남인순 의원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오신환 전 의원 페이스북]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오신환 전 의원 페이스북]

 
이어 "남 의원의 죄는 '피해호소인'이란 낙인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리면서 성추행 사건이 사망사건으로 확대되게 됐다"고 주장했다. 
 
오 전 의원은 "남 의원이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용서를 구했다면 사태는 진정됐을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남 의원은 '(성추행 피소 사실을) 물어봤을 뿐 알리진 않았다'는 말장난으로 피해자를 다시 한번 우롱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종철이 깨끗하게 (성추행) 잘못을 인정하고 자리에서 물러난 것처럼, 남인순 의원도 자리에서 물러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 의원은 전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행위를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대해 "박 전 시장 성희롱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뒤늦게 입장을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