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O 떠나는 SKT, "와이번스 사랑해주신 팬들께 감사하다"

 
2019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는 SK 와이번스 선수들 [연합뉴스]

2019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는 SK 와이번스 선수들 [연합뉴스]

 
프로야구단 SK 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에 매각한 SK텔레콤(SKT)이 "앞으로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 확대와 한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지원'에 기여하겠다"고 26일 밝혔다.  
 
SKT는 이날 SK 와이번스 지분 100%를 신세계그룹 이마트에 양도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공시했다. 2000년 3월 쌍방울 레이더스를 인수해 재창단한 SK 와이번스는 2007년을 시작으로 네 차례 한국시리즈(KS) 우승을 차지하고 여덟 번 KS 무대를 밟은 명문 구단으로 성장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투수 김광현도 SK 와이번스가 배출한 선수다. 그러나 이날 구단 지분 전체를 이마트에 넘기면서 21년에 걸친 프로야구와의 인연을 마감하기로 했다.  
 
SKT는 "그동안 SK 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신세계그룹이 강력한 열정과 비전으로 인천 야구와 한국 프로야구를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더 큰 꿈을 갖고 한국 스포츠 후원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SKT는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아마추어 스포츠를 장기 후원하고 국내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글로벌 육성을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SKT는 "AR/VR 등 첨단 ICT와 결합한 미래형 스포츠 발굴과 투자 등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