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봉사 간호사, 첫출근 이틀전 "나오지 말라" 전화통보

원희룡 제주도지사(오른쪽)가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서귀포시 국세공무원교육원에 문을 연 제1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오른쪽)가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서귀포시 국세공무원교육원에 문을 연 제1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확진자 격리 치료시설인 제주 생활치료센터에서 간호사로 4개월간 근무하기로 한 A씨는 지난 11일 오전 제주도청 공무원으로부터 황당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당시 A씨는 대한간호협회 추천과 코로나19 및 신체 검사 등의 채용 절차를 마치고 이틀 뒤인 지난 13일부터 4개월간 제1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하기로 한 상태였다.
 
이미 전날 제주도로부터 전화로 센터 내 숙식, 외부활동 금지 안내사항을 전달받았던 A씨는 무심코 다시 전화를 받았다가 크게 당황했다. 갑자기 센터를 대폭 축소해 운영하기로 결정했고, 이로 인해 채용 자체가 불필요해졌다는 이야기였다.
 
A씨는 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자치도에 바란다’ 게시판에 “모두가 힘든 시기에 짧은 시간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에 지원했다”며 “4개월간 생활치료센터 숙소에서 숙식하며 나오지 못한다는 말에 자질구레한 일들을 인수인계하는 등 주변 정리까지 하며 준비 중이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무책임하게 전화 한 통으로 모든 걸 끝낼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이어 “채용 신체검사 및 보건증 심사, 코로나19 검사 기타 서류 등 계약 체결에 필요한 서류는 다 받아서 진행해 놓고 해지는 전화 한 통으로 끝내는 건 어떤 정책인지, 제가 마음먹고 봉사해 보겠다고 다짐했던 진심까지 완전 묵사발 당한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앞서 제주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격리를 위해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도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서귀포 국세공무원교육원에 총 200명 규모의 생활치료센터 공간을 마련했다.
 
원희룡 지사도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며 선제 조치로 평가했다.
 
그러나 도는 최근 확진자가 하루 10명 미만으로 발생하고 도내 병원의 병상이 여유가 있게 되면서 생활치료센터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문씨와 같이 총 8명의 생활치료센터 근무 간호인력에 대해 채용을 미루는 것으로 전환해 양해를 구했다고 도는 전했다. 또한 아직 근로계약서는 체결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 운영 방침을 전환하면서 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기로 한 간호사분들에게 미안한 일이 발생하게 됐다”며 “빠르면 다음달, 늦으면 3월 제주대학교병원과 서귀포의료원에 백신접종센터를 열 예정인데 해당 간호사들을 최우선 순위로 채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