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부자' 여야 의원 문재인 정부 들어 49% 가격 올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법안심사소위원회가 진행 중인 모습.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법안심사소위원회가 진행 중인 모습. 뉴스1

국회의원 '아파트 부자' 상위 30명 중 6명이 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국회 상임위원회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은 시세보다 34% 낮게 재산 신고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충돌에 대한 국민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다주택자, 부동산 부자인 몇몇 국회의원들이 의정활동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이 지적한 의원은 국토위 소속 김회재, 김희국, 송언석, 이헌승 의원, 기재위 소속 서병수, 유경준 의원 등이다.
 

아파트 부자 의원들 평균 34% 낮게 신고 

경실련 자료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중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의 1인당 평균 아파트 재산은 37억7000만원이었다. 이들이 후보자 시기 또는 21대 국회 초반 신고한 아파트 신고액은 총 750억으로, 1인당 25억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시세는 381억 는 1131억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시세보다 34% 낮게 신고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지난 10년간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는 1채당 평균 2010년 12억4000만원에서 2020년 22억2000만원으로 9억8000만원(79.4%) 상승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동안에는 2017년 5월 1채당 평균 14억9000만원에서 7억3000만원(49.4%)이 올랐다.
 
경실련은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값이 지난 10년간 많이 올랐다. 특히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50%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아파트값 상승이 심각한 데도 국회가 거품제거를 위해 나서지 않는 이유는 아파트 가격상승에 따른 막대한 불로소득을 챙기기 위해서라고 국민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신고 감시 강화해야"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에 포함된 국회의원은 지난해 4월 총선 기준 박덕흠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1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들이 신고한 아파트 재산은 441억원(1인당 23억2000만원)이었지만, 2020년 11월 시세는 701억원(1인당 36억9000만원)이었다. 상위 30명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은 9명으로, 이들이 신고한 아파트 재산은 271억원(1인당 30억1000만원)이었다. 지난해 11월 시세는 370억원(1인당 41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2021년 고위공직자 자산신고 시 보유 부동산의 시세대로 신고를 의무화하고, 보유 부동산의 소재 등 상세한 정보를 함께 공개하도록 해야 한다"며 "부동산 거품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로소득을 노린 부동산 투기세력의 국회 내 진입을 방지하고 국회 내 입법 활동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