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이재용 옥중 메시지 “투자·고용, 국민과 약속 지켜 달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됐다. 흔들림 없이 (삼성이) 한마음이 되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2년6개월의 실형을 받고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옥중 메시지를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1일 변호인을 통해 준법경영 의지를 강조한 데 이어 두 번째 메시지이기도 하다.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은 사내용 인트라넷을 통해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명의로 게재된 글에서 먼저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됐다”고 사과했다.  
 
이어 임직원에게 감사와 부탁의 인사를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수년간 삼성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지켜주었다. 감사드린다”며 “지금까지 그래 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자신은 수감 중이지만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는 투자와 고용 창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 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며 “국민과 약속한 투자와 고용 창출 등 본분에 충실해야 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다짐했다. 
 
이어 자신은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다.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하면서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다음은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 전문
 
임직원 여러분.
대표이사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입니다.
 
저희는 지금 참담한 심정과 각오로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를 대신 전합니다.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었습니다.
 
지난 수년간 삼성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지켜주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그래 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길 바랍니다.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 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합니다. 
 
국민과 약속한 투자와 고용 창출 등 본분에 충실해야 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성찰 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최현주 기자 choi.hyun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