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호 도움’ 손흥민, 토트넘 FA컵 16강행 견인

손흥민이 올 시즌 두 자릿수 어시스트를 달성했다. FA컵 공격포인트는 처음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올 시즌 두 자릿수 어시스트를 달성했다. FA컵 공격포인트는 처음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9ㆍ토트넘)이 올 시즌 두 자릿 수 도움을 기록하며 쾌조의 경기력을 이어갔다.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운 소속팀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무대에서 순항했다.

후반42분 은돔벨레 추가골 AS
토트넘, 위컴에 4-1 대승 거둬

 
손흥민은 26일 영국 하이 위컴의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FA컵 4라운드(32강전) 위컴과 경기에서 후반 28분 교체 출전해 도움을 기록했다. 소속팀 토트넘이 2-1로 앞서가던 후반 42분, 동료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후 한 골을 더 챙긴 토트넘은 4-1로 대승을 거두며 16강에 올랐다. 토트넘은 1990~91시즌 이후 30년 만의 FA컵 우승에 도전 중이다.
 
손흥민의 도움은 올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10번째다. 득점(16골)까지 포함해 26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프리미어리그에서 12골 6도움을 기록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3골 3도움을 추가했다. 카라바오컵(리그컵)에서 1골을 넣었다. FA컵에서 도움 하나를 기록했다.
 
29일 리버풀과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케인 등 핵심 전력 일부분을 빼고 선발 라인업을 짰다. 하지만 무난히 승리하리라던 예상과 달리 전반을 1-1로 마치자 후반에 주축 멤버들이 줄줄이 교체 투입됐다. 후반 13분 케인이 나선 것을 시작으로, 손흥민과 은돔벨레가 줄줄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답답한 흐름은 후반 막판에 가서 시원하게 뚫렸다. 후반 41분 해리 윙크스의 역전골이 나왔고, 1분 뒤와 추가시간에 은돔벨레가 두 골을 잇달아 터뜨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손흥민도 공격 포인트로 존재감을 뽐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