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아찔했던 고속도로 역주행 10분…이번에도 만취 운전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차량과 충돌을 막기 위해 차량을 서행시키는 모습. 연합뉴스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차량과 충돌을 막기 위해 차량을 서행시키는 모습. 연합뉴스

만취 상태로 고속도로를 10여분 넘게 역주행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고속도로순찰대 8지구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29분께 스타렉스 승합차가 신대구고속도로 밀양나들목(IC) 출구 방향으로 역진입했다는 신고가 17건 접수됐다.
 
고속도로순찰대는 도로교통공사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신고 접수 10여 분 만에 신대구고속도로 대구 방향 32.5㎞ 지점에서 역주행하던 운전자 A씨(30대 후반)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음주운전과 역주행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이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고속도로 순찰대는 검거 3km 전부터 순찰차를 지그재그로 운행하며 만취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차들의 서행을 유도했다.  
 
이해준·이은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