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 원영이 막자…올 초등학교 예비소집 안 온 58명 수소문

의붓아들 신원영군을 학대해 숨지게 한 계모 김모씨와 친부 신모씨가 2016년 3월 14일 경기도 평택시 청북면 야산에서 현장검증을 마치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의붓아들 신원영군을 학대해 숨지게 한 계모 김모씨와 친부 신모씨가 2016년 3월 14일 경기도 평택시 청북면 야산에서 현장검증을 마치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6년 1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신원영(당시 7세)군이 예비소집일에 불참했지만 신경 쓰는 이는 많지 않았다. 이후 새 학기가 시작했는데도 원영군이 출석하지 않자 학교는 경찰에 신고했고, 원영군은 이미 한 달 전 사망한 상태였다. 친부의 방치와 계모의 락스, 찬물 세례를 견디다 못해 난방도 되지 않는 화장실에서 방치된 채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원영군의 친부와 계모는 아이가 사망한 뒤 열흘이나 집에서 방치했고, 암매장까지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예비소집에 불참한 원영군을 좀 더 세심하게 살폈다면 그를 살릴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 일었다. 정부는 장기 결석 중인 아동만을 상대로 진행했던 소재점검을 예비소집 대상 아동까지 확대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 교육청이 예비소집에 나오지 않은 아동 중 소재를 확인해 달라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대상은 133명이다.  
 
경찰은 이 중 75명은 취학 연기, 해외 출국, 미인가 대안학교 진학, 홈스쿨링 등의 이유로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나머지 58명에 대해서는 안전 여부를 수사 중이다. 58명 중 40명은 해외, 18명은 국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은 됐지만 아직 정확한 상태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58명이 아동학대 피해를 봤을 가능성을 면밀히 따져보고 있다.  
 
박 의원은 “아동의 신변을 확인하고 보호하는 일에 경찰과 교육 당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소재가 확인되더라도 예비소집, 입학식 등에 불참한 아동에 대해서는 각별히 관심을 두고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