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혈주의 때리던 이들의 친문 구애···박영선·우상호 얄궂은 운명

더불어민주당의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쟁이 25일 본격화됐다.  
26일 공식 출마 선언을 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5일 오전 이낙연 대표를 찾아 출마 신고를 했다. 대표 면담 직전엔 "선거 준비사무실에 고마운 첫 손님이 오셨다"며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흘 전(22일) 찍은 사진인데, 이날 올렸다. 사실상의 선거 행보 첫날 문재인 정부 전 총리, 전 대통령비서실장과의 인연을 강조한 모습이다.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左),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左),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동안 박 전 장관에 대한 직접적인 평가를 자제해온 경쟁자 우상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정책설명회를 마친 뒤  “(박 전 장관과 비교했을 때 내가) 진보의 가치를 대표하는 주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박영선 후보가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지만, 3년 전 (경선 당시) 박원순 전 시장 같은 압도적 지지율이라고 볼 순 없다”라고도 말했다. 이틀 전까지만 해도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누님’, ‘동생’ 이라고 덕담을 나눴는데, 발언의 톤이 확 달라진 셈이다.
 

비문 출신들의 친문 구애 안간힘

우 의원은 이날 부동산 관련 정책간담회를 포함해 지금까지 8차례 정책 공약을 내놨다. 박 전 장관은 출마선언일을 기점으로 프로토콜 경제 등 중기부 장관 시절 정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울 방침이다.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이 25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이 25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정작 두 후보가 더 공을 들이는 부분은 따로 있다. 바로 선거를 좌지우지할 '친문(친 문재인) 표심'이다. 문재인 대통령 생일인 24일 박 전 장관은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우 의원은 “지금껏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던 대한민국과 대통령”이라는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경선에선 권리당원들의 표심이 50%나 반영된다. 친문 색채가 강한 권리당원의 표심을 누가 더 얻느냐가 곧 승부처인 셈이다. 친문 권리당원들의 영향력은 '친문'계열 후보들이 호성적을 남긴 지난해 전당대회 등에서도 이미 입증됐다. 
 
공교롭게도 박·우 양 후보 모두 ‘친문’이 아니다. 박 전 장관은 19대 대선 경선 때 문 대통령을 위협했던 안희정 후보자의 의원멘토단장을 맡아 사실상 문 대통령과 대척점에 섰다. 우 의원도 '친문'이 아니고, 86 운동권 그룹 색채가 강하다. 2019년 초 무소속 손금주ㆍ이용호 의원의 입당이 불허돼 민주당 내 ‘친문 순혈주의’ 논쟁이 벌어졌을 땐, 박 전 장관과 우 의원 모두 비주류의 입장에서 순혈주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당직자 출신의 수도권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엔 박영선ㆍ우상호 후보 모두 비문 색채가 옅어진 건 맞지만, 과거 문 대통령과 각을 세웠던 기억이 신경 쓰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 전 장관의 경우 그에게서 지역구(서울 구로을)를 물려 받은 윤건영 의원이 캠프에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문재인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이 박 전 장관을 돕는다면 친문 지지층 흡수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반면 우 의원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에게서 공개 지지를 받았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인지도에 비해 당내 조직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듣는 박 전 장관은 박원순 전 시장이 선거 때 썼던 안국동 안국빌딩 사무실에 캠프를 꾸렸다. 이 곳을 거점으로 곧 활동을 본격화한다. 지지율과 인지도에서 일단 약세인 우 의원은 서울 지역구 의원들의 지지 등 당내 조직력에서 앞서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