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더나, 남아공 변이엔 효과 낮다…"항체 6분의1 수준 생성"

정부가 도입 결정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정부가 도입 결정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다만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자사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에도 바이러스 중화항체를 생성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선 모더나 백신이 일반 코로나19와 비교해 6분의 1 수준의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데 그쳤다.
 
이에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항한 추가 '부스터 백신' 도입을 위해 임상실험을 한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미국 국립보건원(NIH)과 함께 진행한 남아공·영국 변이 대상 연구 결과를 조만간 공개해 과학계 전체가 분석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