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우치 "백신 접종간격 늘리면 변이 더 생겨"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간격을 늘리면 더 많은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가 25일(현지시간) 다보스어젠다 화상연설에서 이같이 경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이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2차 접종의 연기는 더 많은 바이러스 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임상시험에서 보여준 일정에 따라 접종하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이 각각 21일, 28일 간격으로 두 번의 접종을 받는 것으로 돼 있다. 그러나 백신 수급과 접종 대상 확대 등의 문제가 불거지면서 접종 간격 확대가 일부 국가에서 시행되거나 논의 중이다. 
 
실제로 영국은 접종 기간을 늘렸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예외적인 경후에 한해 최대 6주까지 접종 간격을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파우치 소장은 지난 5일에도 접종 간격 확대에 대해 "임상시험상 과학적 근거가 별로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영국은 자국에서 처음 확인된 첫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치명적일 뿐 아니라 전염성이 더 강하다고 밝혔다"며 "남아공에서 확산하고 있는 또 다른 변이는 백신에 대한 내성이 더 강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