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울산선거 개입’ 이진석 청와대 실장 기소 결론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진석(50)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하기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김기현 공약 예타 고의지연 연루
송철호 지난달 추가 조사 받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권상대 부장검사)는 최근 이 실장을 불구속 기소하기로 하고 대검에 보고했다고 복수의 법조계 인사들이 25일 전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달 12일 송철호 울산시장을 재소환해 보강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의 핵심은 청와대가 송 시장 당선을 위해 당시 울산시장으로 잠재적 경쟁자였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비리 첩보를 경찰에 내려보내 수사하도록 하는 등의 방법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1월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 시장 등 13명을 1차로 기소하면서 4·13총선 이후 재개 방침을 세운 뒤 수사를 잠정 중단했다. 하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서 수사팀이 사실상 와해되면서 최근까지 후속 수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송 시장의 공소장에는 송 시장이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둔 2017년 10월 예비후보 신분으로 이 실장과 장환석 전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만나 “산재모병원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를 연기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산재모병원 사업은 당시 김기현 캠프가 내건 핵심 공약 사항이었다. 이 실장은 한 전 수석의 지시에 따라 기재부에 “선거가 임박한 2018년 5월에 예타 결과를 발표하라”고 통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기재부는 실제 선거 직전인 2018년 5월 24일 산재모병원의 예타 탈락 사실을 발표했고, 송 시장은 TV토론 등에서 산재모병원 유치 실패를 거론하며 김 의원을 공격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