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진보 성추행 DNA 있나” 민주당 “이건 정의당 사건”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여야는 25일 “충격적인 사건”이라면서도 비판의 방향은 달리했다. 야당은 4·7 재·보궐 선거에 나선 후보군을 중심으로 이번 선거가 민주당 소속 인사의 성추행 사건이 원인이 됐다는 점을 공세 포인트로 삼았다. 정의당 대신 민주당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정의당 대응은 적절
피해자 고통 준 민주당과는 달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소속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임 서울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 참담하다”고 적었다. 이어 “다만, 이번 사건을 대하는 정의당의 태도와 대응 과정만큼은 매우 적절했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 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기자들과 만나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일관되게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 박원순 전 시장의 피해자는 2차·3차·4차 가해를 받았다”고 말했다. 당에서는 최형두 원내대변인이 “민주당은 사과 태도에 관한 한 정의당의 10분의 1이라도 따라 가라”고 논평했다. 익명을 원한 한 여성 의원은 “진보 진영엔 성추행 DNA가 흐르고 있느냐”며 싸잡아 비난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이어 진보 진영에서 또 터진 파문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은 당 대변인이 논평을 내는 정도로 대응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사건을 언급하며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정의당의 모습에 비춰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국민의 충격은 가늠하기 어려울 것이다. 앞으로의 파장은 더욱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익명을 원한 민주당 관계자는 관련 질문에 “이건 정의당 사건이다. 불똥이 왜 민주당으로 튀나”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 내부에선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비슷한 논란에 휩싸인 민주당 소속 인사들도 함께 언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7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보궐선거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걱정된다”며 여론 추이를 살폈다.  
 
현일훈·김준영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