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대전 IEM국제학교 일냈다, 강원 홍천서 39명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7명 무더기로 발생해 초비상이 걸린 25일 오후 대전 중구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IEM국제학교)에서 학생들이 충남 아산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하기 위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7명 무더기로 발생해 초비상이 걸린 25일 오후 대전 중구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IEM국제학교)에서 학생들이 충남 아산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하기 위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중앙포토

강원 홍천지역을 찾은 대전 IEM국제학교 학생과 목사 부부 등 총 3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학생 3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을 인솔한 목사 부부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홍천지역 거주자는 아니지만, 홍천군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홍천지역 79~117번 확진자로 집계됐다.
 
이들 확진자는 최근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대전 IEM국제학교와 관련된 학생과 인솔자로 지난 16일 홍천지역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대전 IEM국제학교 학생과 인솔자 등 총 40명이 홍천의 한 교회 숙소시설에서 이날까지 열흘간 머물렀다. 이중 3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명은 미결정 상태다. 미결정 상태인 1명에 대해서는 재검이 이뤄질 예정이며 26일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모두 같은 교회 소속으로 해당 교회는 비인가 교육시설을 운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내일 오전 10시께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