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인권위,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경위 다루지 않아…부실 조사"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4·7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예비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사건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조사 결과에 대해 "부실 조사, 맹탕 조사, 봐주기 조사에 불과하다"며 유감을 표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반드시 다뤄야 할 피의사실과 가혹 행위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지난 법원 판결에 이어 박 전 시장의 성희롱 사실을 인정한 부분이 그나마 인권위의 체면을 세워줬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그러나 이번에도 역시 주변 측근들에 의한 묵인·방조 혐의를 규명해내지 못했다. 게다가 '자료 부족', '조사의 한계'라는 궁색한 이유로 피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유출된 경위도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피해 호소인'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가며 가한 2차 가해의 실태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2차 가해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의 제안만 있을 뿐, 구체적으로 박 전 시장 성범죄 피해자에게 가해진 2차 가해의 위험성과 심각성은 애써 외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권위 앞에 '문재인 정권'이라는 수식어가 붙으면 인권은 사라지는 것인가"라며 "피해자는 이번 조사를 '마지막 희망'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조사 결과로 피해자와 그 가족은 또다시 깊은 상처를 받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박 전 시장의 성범죄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은 여전히 살아있는 역사적 과제"라며 "서울시장 취임과 동시에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