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가슴깊은 곳에서 통증 밀려와…무한 책임 느낀다"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가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 오종택 기자

정의당 심상정 의원. 오종택 기자

25일 심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밀려온다"며 "당 대표를 지냈던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적었다.  
 
심 전 대표는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 소식을 접하고 망연자실하고 있을 당원들과 실망한 국민께 면목 없고 송구스러울 따름"이라며 "자신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를 위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장혜영 의원에게 깊은 위로와 굳건한 연대의 뜻을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당기위원회가 원칙에 따른 엄중한 판단을 내리고 장혜영 의원이 온전히 회복되어 당당한 의정활동을 펼칠 때까지 철저히 살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전 대표는 끝으로 "당 대표가 가해자란 사실은, 당의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할 일"이라며 "저부터도 놓치고 있던 것이 없었는지 더 깊이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 가치와 원칙을 부여잡고 함께 몸부림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