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대책' 엄중히 받아들이겠다"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일부를 사실로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을 수용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오른쪽). 연합뉴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오른쪽). 연합뉴스

25일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인권위에서 나온 부분에 대해 많은 부분에 동의가 된다"며 "저희가 마련했던 특별대책에서 나온 부분과 비슷하다. 당시 밝혔듯 구체적 방식을 정해서 적극적으로 진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송 실장은 또 "(인권위가) 여러 부분에서 잘 짚어줬다고 생각한다"며 "엄중하게 받아들여서 잘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이르면 26일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인권위는 이날 박 전 시장이 과거 비서에게 성희롱을 한 사실이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  
 
인권위는 서울시 등 관계 기관에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다만 시 관계자들이 성희롱을 묵인하거나 방조한 의혹은 정황을 발견하기 어렵고, 동료와 상급자들이 비서의 전보 요청을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때문이라고 인지하지는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  
 
박 전 시장은 지난해 7월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기 직전 종적을 감춘 뒤 숨진 채 발견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