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연소 與최고위원 박성민 "여야 떠나 장혜영에 연대"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최연소 최고위원 박성민이 25일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에게 "여야를 떠나 연대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이번 사건은 그동안 진보진영에 많은 기대를 걸어주셨던 국민들께도 많은 상처를 드린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정의당 차원의 조치 등이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해 신속하게 이뤄진 점에 대해서는 적절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3일 후인 18일 장 의원이 배 부대표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김 대표는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됐다.
 

관련기사

박 최고위원은 장 의원의 입장문에 대해 "무섭고 많이 두려웠을 텐데 용기를 내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상황 속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피해자이고 피해자의 존엄이 회복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치유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선 "정치권뿐 아니라 우리 사회가 여전히 일상 속에서 성범죄가 만연해 있는 사회라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에서는 권력을 떼고 얘기할 수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가해자가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경우 피해자에게 다가오는 피해는 더욱 위협적이고 파괴적일 수밖에 없다. 또 남성중심의 정치권 구성이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성 비위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과거 대응에 대해 "아쉬웠던 점도 분명히 있다. 저희 당 내부에서도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당을 떠나 정치권에 여전히 존재하는 성 문제에 대한 쇄신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최고위원은 1996년생 25세로, 역대 최연소 민주당 최고위원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