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검'에 화들짝 놀란 박명환 "성폭행 야구선수 나 아니다"

유튜브를 통해 해명에 나선 박명환. 사진 유튜브캡처

유튜브를 통해 해명에 나선 박명환. 사진 유튜브캡처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전직 야구선수 박명환이 25일 '해당 인물은 내가 아니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박명환이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다. 
 
박명환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해당 기사에 지목된 인물은 내가 아니다"며 "다짜고짜 나에게 욕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로 방송을 하게 된 이유는 사람들이 나라고 오해하는 것 같아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날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강간 등 혐의로 송치된 전 프로야구 선수 A씨를 지난달 31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7일 자정쯤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두 차례에 걸쳐 강제추행하고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혼자인 A씨는 서울 구단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선수 생활을 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로도 뛴 것으로 알려졌다. 박명환은 OB베어스(현 두산)·LG트윈스·NC다이노스를 거치며 선수생활을 했고 NC 2군 보조투수코치 등으로 지도자 생활도 했다. 현재는 유튜브에서 개인 채널을 운영 중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