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모욕 당한 '평화의 소녀상'…日 패딩 입히고 오물 투척

강동구청 앞 평화의 소녀상.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 제공]

강동구청 앞 평화의 소녀상.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 제공]

일본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일본 브랜드 패딩을 입히고, 주변에 폐기물을 놔둔 사건에 대해서 경찰 수사가 진행된다.
 
25일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는 소녀상에 일본 브랜드 패딩을 입힌 성명불상자를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강동경찰서에 고발했다.  
 
위정량 위원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구청 직원이 현장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연락이 왔다”며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시민단체는 고발장에서 “불매 운동 대상 일본 기업의 제품을 소녀상에 입히고, 악취 나는 양말 등을 무단 적치(積置)한 것은 위원회와 주민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의로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는 등 또다시 상처를 입힌 반(反)인권·반인륜 행위”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증거 확보를 위해서 폐쇄회로(CC)TV 영상 확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2일 강동구청 앞에 있는 이 소녀상은 한 일본 기업의 패딩 점퍼와 티셔츠가 입혀진 채 발견됐다.
 
이를 두고 시민단체는 “평화의 소녀상을 모욕하려는 고의적인 행위”라며 규탄했다. 시민단체는 소녀상 주변에 해당 브랜드의 가방 등도 놓여 있었고, 악취가 나는 양말 등이 담겨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소녀상은 시민 1000여명이 건립비를 지원하는 등 과정을 거쳐 지난 2019년 8월 세워졌다. 소녀상은 당시 실제 구에 사는 청소년의 얼굴을 본 따 만들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