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고인됐지만…인권위 "엄격히 판단해도 성희롱 인정"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가 2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면서 “일반 (성희롱) 사건보다 더 엄격하게 판단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이날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박 시장 사망으로 인해 방어권을 행사할 수 없는 특성을 감안하여 사실 여부를 좀 더 엄격하게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주장 외에 행위 발생 당시 이를 들었다는 참고인의 진술이 부재하거나 휴대전화 메시지 등 입증 자료가 없는 경우 사실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디지털 포렌식 자료와 피해자 및 참고인 진술 등에 근거해 “늦은 밤에 보낸 부적절한 메시지와 사진, 이모티콘, 집무실에서 네일아트한 손톱과 손을 만졌다는 피해자의 증언은 사실로 인정 가능하다”고 봤다.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도 박 전 시장의 성희롱은 명백하다는 뜻이다. 인권위는 “이 사건의 경우 위 인정사실만으로도 성희롱으로 판단하기에 충분하다고 보았다”고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