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당정, 자영업자 손실보상 제도화 검토하라"

[앵커]



조금 전에 들어온 속보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관련 내용을 언급했다는 거죠, 첫 번째 언급이죠?



[최규진 반장]



네 그렇습니다. 오늘(25일) 오후에 있었던 보건복지부와 식약처, 질병청 업무보고에서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전후로 고용보험 가입자 수를 100만 명 이상 늘리고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도 158만 명에서 212만 명으로 늘리는 등 사회안전망을 꾸준히 강화해 왔다면서도 코로나 장기화로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복지부·식약처·질병청 2021년 업무보고 :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라 영업이 금지되거나 제한되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해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일정 범위에서 손실보상을 제도화하는 방안도 중기부 등 관련부처와 함께 또한 당정이 함께 검토해 주길 바랍니다.]



[류정화 반장]



오늘 업무보고는 코로나와 백신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부턴 백신과 치료제가 투입된다면서 국민들이 긴 줄을 서지 않고 정해진 날에 접종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했습니다. 



백신 접종의 효율을 높이는 주사기와 국산 치료제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해서 'K-방역'의 위상을 더 높여달라고도 했습니다. 



[복지부·식약처·질병청 2021년 업무보고 : 허가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다른 나라들의 경험을 참고하여 혹시 모를 부작용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해야 합니다. 위험은 최소화하면서 효과는 최대화할 수 있도록 접종 순서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하여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준비해 주길 바랍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