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울산선거 개입' 이진석 靑상황실장 기소 가닥…송철호 추가 소환

2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관 부처인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질병관리청 화상 업무보고에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참석해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관 부처인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질병관리청 화상 업무보고에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참석해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의 하명 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진석(50·사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하기로 잠정 결론내렸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권상대 부장검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이 실장을 불구속 기소하기로 하고 대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의 최종 승인을 받으면, 수사팀은 이 실장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낸 이 실장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의 경쟁자였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당시 울산시장)의 핵심 공약인 '산재모병원'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늦추는 데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월 하명 수사·선거개입 의혹 등으로 송 시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 1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 실장이 추가 기소될 경우, 지난해 1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황운하 의원 등 13명이 재판에 넘겨진 지 1년 만에 이 사건 관련 추가 사법처리가 이뤄지는 셈이다.
 
송 시장은 2017년 10월 장환석 전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이 실장 등을 만나 '산재모병원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연기해 달라'고 부탁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실장은 한 전 정무수석의 지시를 받아 기재부에 '선거가 임박한 2018년 5월 예타 결과를 발표하라'고 통보했다. 이후 송 시장은 울산시장 후보 TV 토론 등에서 산재모병원 유치 실패를 거론하며 김 전 시장 측의 정책적 약점을 지적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사진 울산시]

송철호 울산시장. [사진 울산시]

 
한편, 검찰은 이를 위해 지난달 12일 송 시장을 울산지검으로 소환해 보강 조사했다. 애초 검찰은 송 시장에게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토록 했지만 송 시장이 응하지 않으면서 울산지검으로 장소가 조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