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이번스 파는 SK…최태원 신년초 메시지에 시그널 있었다

SK와이번스 엠블럼.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 인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포토

SK와이번스 엠블럼.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 인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포토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가 신세계그룹에 팔린다. 현재 SK와이번스 지분은 SK텔레콤이 100%를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과 신세계그룹은 25일 “양사는 프로야구를 비롯한 한국 스포츠의 발전방향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계에선 SK와이번스 매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며 두 회사가 이르면 26일 SK와이번스 매각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T, 신세계에 프로야구단 와이번스 매각

 
SK텔레콤의 프로야구단 매각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연장선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와이번스 매각은 ESG 경영을 강조하는 상황과 연결된 것”이라며 “프로야구는 상업성이 강해 체육 지원이라는 사회 공헌과는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태원 SK 회장은 이달 초 신년사에서 올해 경영 기조로 ESG를 제시했다. 최 회장은 “기후 변화나 범유행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린다. 이로 인해 이미 수많은 사회문제가 심화하고 있다”며 “기업도 더는 이런 문제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했다. 기업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미다.
 
SK텔레콤의 프로야구단 매각은 최 회장에게도 보고하고 재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야구단 매각 결정 이후 SK그룹과 최 회장 등에게 보고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번 매각과 별도로 SK그룹은 핸드볼 등 비인기 종목에 대한 그룹 차원의 스포츠 지원은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의 지원과 별도로 SK텔레콤은 빙상과 펜싱 종목을 지원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를 인수할 경우 이마트가 구단 운영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앙포토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를 인수할 경우 이마트가 구단 운영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앙포토

 
SK텔레콤이 SK와이번스를 창단한 건 지난 2000년 3월이다. 기업 입장에서 야구단은 마케팅 효과는 높지만, 돈이 되는 사업은 아니다. SK와이번스는 2019년 영업적자 6억원을 기록했다. 은행 차입금도 9.5억원(2018년)에서 2019년 35억원으로 늘었다. 지난해는 코로나19에 따른 무관중 경기로 적자 폭이 전년보다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매각이 성사될 경우 SK와이번스와 삼성라이온즈 지분을 모두 보유하게 된다. ㈜신세계는 삼성 라이온즈 주식 2만9000주(전체 14.5%)를 소유하고 있다. 제일기획(지분율 67.5%), CJ제일제당(15%)에 이어 3대 주주다. 이런 이유로 재계에선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를 인수할 경우 삼성 라이온즈 지분을 매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상세히 설명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강기헌·추인영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