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골프숍] 타이틀리스트 Pro V1, 이름 빼고 다 바꿨다

타이틀리스트 프로 V1.

타이틀리스트 프로 V1.

타이틀리스트가 2021년형 Pro V1과 Pro V1x를 공개했다. 타이틀리스트 관계자는 “지난 10년 동안은 부분적인 변화만 했으나 이번 버전은 경쟁사들과 완전한 차별화를 두는 전면 개편”이라면서 “코어와 커버, 그리고 딤플 디자인까지 다 바꿨다”고 발표했다.

 
코어는 이전보다 부드러워졌다. 스핀을 줄여 롱게임의 거리를 증대시키기 위해서다. 코어가 부드러워지면 반발력이 줄어 볼 스피드가 떨어질 수 있다. 이를 상쇄하기 위해 커버를 둘러싸는 케이싱 레이어를 보다 단단하고 반응력이 뛰어난 재질로 교체해 해결했다. 타이틀리스트는 “부드러운 코어가 단단한 케이싱 레이어를 만나 빠른 스피드를 만들고 롱게임 스핀양을 낮춰주어 결과적으로 더욱 긴 비거리를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커버 재질도 바꿨다. 새롭게 개발된 캐스트 우레탄 엘라스토머는 이전 모델과 두께는 동일하지만, Pro V1 시리즈 역사상 가장 부드럽다고 한다. 부드러운 커버로 인해 타구감이 섬세해졌고 쇼트 게임에서 스핀이 더 잘 걸린다는 설명이다.  
 
가장 큰 변화는 딤플이다.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딤플이 나왔다. 딤플은 디자인과 크기, 깊이, 배열에 따라 볼 비행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지만 교체 비용이 매우 비싸 바꾸기가 쉽지 않다. 
Pro V1

Pro V1

Pro V1은 기존 352개에서 388개로, Pro V1x는 328개에서 348개 늘었다. 이를 통해 더욱 긴 비거리와 일관된 볼 비행을 만들었다고 한다. 
 
Pro V1은 바람을 잘 가르고 상대적으로 낮은 탄도로 비행하며 부드러운 타구감이 특징이다. Pro V1x는 높은 탄도와 많은 스핀에 타구감이 단단하다. 
 
타이틀리스트의 공 변화는 "왜 이름은 안 바꿨을까라"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전면적인 개편이다. 패키지도 달라졌다. 
Pro V1x

Pro V1x

 
새 공은 지난 해 11월 19일 투어에서 처음 선보였다. 저스틴 토머스, 아담 스콧, 브라이언 게이, 캐머런 스미스 등이 공을 바꿨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