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비실 에어컨 설치 반대” 목소리에…“2억원 지원” 내민 노원구

노원구가 400여개 아파트 경비실에 냉방기를 설치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한다. 지난 2018년 서울 한 아파트 단지에서 ‘경비실에 에어컨 설치를 반대합시다’라는 대자보가 붙는 등 경비원에 대한 갑질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데 따른 것이다. 강북·송파·양천·영등포·구로구 등 서울 내 다른 자치구도 지원 조례를 개정하는 등 냉·난방기 설치에 나서고 있다. 
 

1대당 최대 48만원…설치 시 지원사업 가점도

2020년 11월 경비원에 대한 처우를 개선할 수 있도록 개정된 '노원구 공동주택지원사업 조례'. [노원구]

2020년 11월 경비원에 대한 처우를 개선할 수 있도록 개정된 '노원구 공동주택지원사업 조례'. [노원구]

 
25일 노원구는 “지난 1월 공동주택 경비실 냉·난방기 설치 현황과 수요조사를 한 결과, 노원구 276개 아파트 단지 1390개 경비실 중 871개소(62.6%)만 에어컨이 설치돼 있었다”며 “경비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경비실 에어컨 설치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원구에 따르면 미설치 경비실은 약 521개소로 이 중 439개소는 에어컨 설치가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원구가 배정한 예산은 총 2억원이다. 에어컨 1대당 총 48만원까지 지원한다. 노원구는 다음 달 5일까지를 집중신청 기간으로 정하고 지원조건과 절차 등이 담긴 안내문을 입주자 대표회장, 관리사무소장 등에 우편 발송했다. 경비실에 에어컨을 설치하는 단지에는 올해부터 시설유지·보수,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등 공동주택 지원사업에서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에어컨 반대” 논란에…자치구, “노동자 보호” 조례 개정

지난 5일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 경비실 모습. [연합뉴스]

지난 5일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 경비실 모습. [연합뉴스]

 
노원구가 경비실 에어컨 설치 사업에 나선 건 경비원에 대한 폭행 등 갑질 사건이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데다 ‘근무환경도 열악하다’는 인식이 있었던 탓이다. 111년 만에 가장 무더웠다는 지난 2018년, 서울 중랑구의 한 아파트 단지엔 “매달 관리비가 죽을 때까지 올라가고, 공기가 오염되며 수명이 단축된다”며 “경비실에 에어컨 설치를 반대합시다”는 대자보가 붙기도 했다.
 
이 사건 후 1년이 지난 2019년 서울시 조사 결과에서도 서울 내 경비실 9763곳 중 36%는 에어컨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경비실에 냉·난방기를 설치하지 않은 건 51%가 ‘주민 및 동대표 반대’가 이유였다. 예산 부족 및 장소 협소(31%), 에너지 절약·재건축 준비 중 등 기타(16%)가 뒤를 이었다. 자치구 ‘공동주택 지원조례’ 지원 항목에 에어컨이 없는 문제도 있었다.
 
송파구 82대, 마포구 첫 예산 배정…“주민동의 거쳐야”  
지난 2018년 서울 중랑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붙은 경비실 에어컨 설치 반대 대자보. [중앙포토]

지난 2018년 서울 중랑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붙은 경비실 에어컨 설치 반대 대자보. [중앙포토]

 
각 자치구는 지원 근거 마련에 나섰다. 노원구는 지난해 11월 ‘노원구 공동주택 지원 조례’를 개정했다. ‘폭염·전염병 등 재해로부터 단지 내 경비원 등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비용은 전부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송파구도 지난해 5월 관련 조례를 개정한 데 이어 11월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도 제정했다.
 
양천구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약 7200만원을 들여 경비실에 에어컨 235대를 설치했다. 마포구는 올해 처음으로 관련 예산 2100만원을 배정했다. 송파구는 지난해 삼환가락아파트 등 6개 단지에 82대의 냉·난방기를 설치했고, 서초구는 818만원을 들여 총 5대를 설치했다.
 
다만 지원을 받으려면 입주자 대표회의 의결 후 구청 공동주택과에 방문 접수하는 등 절차가 필요하다. 에어컨 설치는 자치구가 지원하지만, 사용에 드는 비용은 주민이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하루 8시간씩 에어컨을 틀 경우 1대당 전기세는 3만원이 채 안 된다. 이에 따른 부담액은 가구당 수십 원에서 수백원 규모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에 대해 많은 구민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며 “경비원 등 공동주택 근로자들이 안전하고 존중받는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