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 대신 성당, 베이글·커피 사들고···시민 옆에 온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일요일인 24일 워싱턴 시내 성당에서 미사를 드린 뒤 나오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일요일인 24일 워싱턴 시내 성당에서 미사를 드린 뒤 나오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말을 보내는 방법은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확연히 달랐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일요일 성당서 미사
유명 베이글 전문점에 들러 베이글·커피 포장
트럼프, 4년 외부 음식점 이용은 트럼프호텔 뿐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맞은 첫 일요일인 24일 성당 미사에 참석하고, 돌아오는 길에 빵집에 들러 먹을거리를 샀다. 주말이면 측근과 함께 자신이 소유한 골프장을 찾던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모습이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차남 헌터 가족과 함께 워싱턴DC 조지타운 지역에 있는 성 삼위일체 성당을 찾았다. 부통령 시절 간간이 들렀던 곳인데 대통령이 돼 다시 찾은 것이다.
  
미사가 끝난 뒤 바이든 일행을 태운 차량이 백악관으로 향하는가 했더니, 바로 옆 블록에 있는 베이글 전문점인 '콜 유어 마더' 앞에 멈춰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 행렬이 베이글 전문점 앞에 멈춰섰고, 차남인 헌터 바이든이 베이글과 커피를 포장해 차로 돌아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 행렬이 베이글 전문점 앞에 멈춰섰고, 차남인 헌터 바이든이 베이글과 커피를 포장해 차로 돌아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어 차에서 내린 차남 헌터가 가게 앞에서 잠시 기다리더니 미리 주문해놓은 베이글과 커피를 받아 다시 차에 올랐다고 공동취재단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헌터의 딸인 피네건, 메이지와 함께 리무진 안에 머물렀다. 바이든 일행이 어떤 메뉴를 주문했느냐는 질문에 빵집 측은 "참깨 베이글과 크림치즈"라고 답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4일 성당에서 미사를 마친 뒤 출발하자 주민들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4일 성당에서 미사를 마친 뒤 출발하자 주민들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순식간에 동네 주민과 나들이객 수십명이 주변에 몰려들었다. 경호 요원들이 차량 흐름을 통제하는 데다, 검은색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10여대가 무리 지어 이동하자 주민들이 대통령 일행이란 걸 알아차리면서다. 
 
 
의회 난입 사태 여파에 취임식을 직접 보지 못한 시민들은 우연히 대통령 행렬과 마주치자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 베이글 집 앞에 멈춰 선 바이든 차량을 찍은 관련 영상이 트위터에 속속 올라왔다.
  
이날 바이든 일행이 들린 가게는 워싱턴DC에서 유명한 베이글 체인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책임자로 앉힌 제프 지엔츠(54) 코로나19 조정관이 공동 소유한 곳이기도 하다. 
  
경영 컨설턴트 출신인 지엔츠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출범한 2009년 '최고 성과책임자'(U.S. Chief Performance Officer)라는 이색 직책을 맡으며 공직에 입문했다. 백악관 관리예산청(OMB)과 국가경제위원회(NEC)를 거치며 재계와 오바마 행정부를 이어주는 역할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18일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의 트럼프 내셔널골프클럽에서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과 골프를 치고 있다. [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18일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의 트럼프 내셔널골프클럽에서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과 골프를 치고 있다. [ EPA=연합뉴스]

 
바이든의 주말 시내 나들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때는 볼 수 없던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앞 세인트 존 교회 예배에 참석한 적은 있지만, 보통은 주말이면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 소유의 리조트에 가거나 워싱턴 근교 트럼프 인터내셔널클럽에서 골프를 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공식 행사 외에는 일절 '워싱턴 생활'을 하지 않았다. 일반 가게도, 음식점도 이용하지 않았고, 공연 관람 같은 문화생활도 워싱턴에서 하지 않았다. 
 
지역 언론 워싱토니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임기 동안 트럼프호텔 내 스테이크 전문점인 BLT프라임을 찾은 걸 제외하고는 백악관 밖 음식점을 이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워싱턴에 사는 게 아니라 백악관에 산다"는 말도 나왔다. 취임 초기에는 워싱턴 시내 식당에도 가고 시민들과 어울리겠다는 발언을 여러 차례 했으나 끝내 실천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민주당 텃밭인 워싱턴 DC에서 불쑥 식당을 찾았다가 손님들로부터 야유를 받는 등 봉변을 당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왔다. 워싱턴DC는 2020년 대선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93%를 기록, 50개 주와 자치령 가운데 최고 수준이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은 실제로 2018년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의 한 음식점에 들렀다가 주인으로부터 문전박대를 당한 적이 있다.
 
경호 문제가 있긴 하지만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일요일에 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근처 음식점에서 식사하는 등 시민들에 친근한 모습을 보여 주려 애썼다. 
 
빌 클린턴 대통령과 지미 카터 대통령은 워싱턴에 있는 교회에 적을 두고 매주 출석했다. 오바마 대통령 부부는 프랑스 음식점 르 디플로마트를 비롯해 시내 식당에서 데이트했다. 특히 미셸 오바마는 외부 식당에서 자주 친구들과 모임을 열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