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방 유튜버 쯔양 악플러 128명 고소 "선처 절대 없다"

먹방 유튜버 쯔양. 유튜브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 유튜브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4)이 자신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쯔양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정향은 지난 14일 쯔양을 비방하는 목적으로 근거 없는 악성 댓글을 게시한 128명을 경기광명경찰서에 고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고소 내용에 따르면 피고소인들은 지난해 11~12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쯔양과 관련한 내용의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이다. 댓글은 "돈독이 오른 X이 복귀하는군" "벼락 맞길 기원한다" "짐승이 먹는 모습 같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법무법인 정향 측은 “유명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댓글로 정신적 고통을 받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는 판단 하에 위임을 받고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며 “악성 댓글은 인격을 살인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을 담당한 강호석 변호사는 "최근 쯔양의 이름을 딴 분식집 '정원분식'과 관련한 악성댓글을 비롯해 추가로 나온 악의적인 내용의 게시글 등을 모니터링 중이며 추가로 고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쯔양은 소송을 통해 어떠한 경제적 이익을 일체 취하지 않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며 "단순한 반성에 의한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 변호사는 “악플러들의 엄중한 처벌을 통해 악플 문화 개선에 기여하고자 별도 소송 비용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307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은 지난해 8월 '뒷광고' 의혹에 휩싸인 뒤 악플에 시달리다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3개월 만인 11월에 복귀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