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5일뒤였던 그때…김종철 "성적권력, 여성에 불리"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이후 온라인에선 김 대표가 여성과 관련한 이슈에서 입장을 표명하고 적극적으로 발언했던 내용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거론되는 것은 김 대표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알페스’ 논란과 관련 우려를 드러내며 한 발언이다.
 
김 대표는 지난 20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남성 아이돌을 성적 대상화해 비판을 산 ‘알페스’ 논란과 관련해 “성폭력으로 여성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을 무마하기 위한 것으로 쓰여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일부 이런 논란이 여성 성폭력 문제를 희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내면서 한 말이었다.
 
그는 “알페스에서 그렇게 나타난다 하더라도 사회의 성적 권력 구성은 압도적으로 여성에게 불리하게 조성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여성 혐오나 성폭력에 반대되는 것을 극복하기 위한 알리바이처럼 되선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의당 발표대로라면 김 대표의 발언은 성추행 사건 직후의 발언이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15일 장 의원과 한 식당에서 면담을 한 뒤 장 의원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고, 장 의원은 고심 끝에 사흘 뒤인 18일 이 문제를 당에 알렸다.
 
김 대표는 지난해 장 의원, 류호정 의원이 성추행 의혹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문을 거부한 것을 감싸기도 했다. 두 의원의 조문 거부를 두고 일부 당원들이 탈당하는 등 반발이 이어졌던 상황이었다. 당시 당 선임대변인이었던 그는 두 의원의 행위가 당 차원의 입장이었다고 밝히며 “우리 사회에서 성과 관련된 문제들은 여성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런 부분에 대한 고려의 차이가 조금 나타난 것이 아니냐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인 장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저의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여러 공포와 불안에도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또 당과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