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상과 존엄 회복 함께하겠다"… 장혜영 의원 지지 댓글 이어져

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은 중앙일보와 인터뷰 때 모습. 장진영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은 중앙일보와 인터뷰 때 모습. 장진영 기자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로부터 성추행당한 사실을 밝힌 장혜영 의원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게재했다. 
 
장 의원은 입장문에서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당대표로부터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사건을 공론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여러 공포와 불안에도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또 당과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면서다. 
 
이같은 장 의원의 입장문엔 지지자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대체로 장 의원의 뜻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내용이다. 지지자들은 “피해자 곁에서 함께하겠다”, “나아가시는 길 끝의 끝까지 응원하고 지지하고 함께 행동하겠다”, “일상과 존엄을 회복하는 데에 같은 당원의 입장에서 함께 하겠다”면서 피해 사실을 공개한 장 의원과 연대하겠다며 격려했다.
 
국회의원인 장 의원마저 성폭력 피해자가 되어버린 현실을 개탄하는 내용의 댓글도 달렸다. 한 지지자는 “그토록 그럴듯한 삶을 살아가는 수많은 남성조차 왜 번번이 눈앞의 여성을 자신과 동등하게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것에 이토록 처참히 실패하는가. 성폭력을 저지르는 남성들은 대체 어떻게 해야 여성들이 자신과 동등하게 존중받아야 마땅한 존재라는 점을 학습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안타까워하며 "의원님의 용기 있는 행동과 조치로 조금이나마 변화할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관련기사

또 다른 네티즌은 “일상이 정치의 최전선이라는 말씀이 가슴과 머리에 꽂힌다. 위기와 위협이 될 수 있는 상황을 힘겹지만 정면 돌파하시는 것에서 더 나아가 우리 모두가 곱씹어봐야 할 지점들까지 짚어주신 의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장 의원을 응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