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원전 평가 조작' 백운규 오늘 소환 조사…청와대 정조준

백운규(왼쪽)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연합뉴스

백운규(왼쪽)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연합뉴스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5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백 전 장관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당시 한국수력원자력의 경제성 평가 조작에 관여하고 감사원 감사를 방해하기 위해 산업부 공무원들의 관련 자료 삭제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윗선인 청와대를 향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25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는 이날 오전부터 백운규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백 전 장관에게 이미 재판에 넘겨진 산업부 공무원들에게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를 낮추라고 조작을 지시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감사원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4월 원전정책 담당 산업부 A 과장(현 국장)은 백 전 장관에게 월성 1호기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때까지 가동하는 방안(약 2년 반 동안 계속 가동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하지만 백 전 장관은 A 과장을 크게 질책하며 "즉시 가동 중단하는 것으로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A 과장은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기 위해 2018년 5월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를 담당한 회계법인과의 면담에서 판매단가와 이용률 등 입력변수를 낮춰 잡는 방향으로 의견을 제시했다. A 과장은 이를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실에도 보고했다. 
 
A 과장은 감사원 문답 조사 과정에서 "장관의 즉시 가동중단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서는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이 높게 나오면 부담이 되는 상황이었다"며 "이에 회계법인과의 인터뷰 과정에서 경제성이 낮게 나오는 요인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장관이 즉시 가동중단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당연히 개입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방검찰청 전경. 연합뉴스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방검찰청 전경. 연합뉴스

 
백 전 장관은 산업부 공무원 3명이 원전 관련 자료 530건을 삭제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월성 원전 1호기 폐쇄 관련 문건을 삭제한 혐의(공용전자기록 등 손상, 감사원법 위반, 방실침입)로 구속된 산업부 공무원 2명과 불구속 상태의 A 과장을 지난해 12월 기소했다.
 
백 전 장관은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한수원 이사회가 경제성, 지역 수용성 등을 고려해 폐쇄를 결정하면 다시 가동하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해 조기폐쇄와 동시에 즉시 가동 중단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이와 관련해 한수원의 입장이 무엇인지 확인해보거나 확인하도록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건너뛰고 백 전 장관을 먼저 조사하기로 하면서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포함한 청와대 수사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채 사장의 휴대전화는 꺼져 있는 상태다. 
 
강광우·정유진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