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V ‘삼중수소’ 방송에…KAIST 교수 “1g 나와도 죽어요” 발끈

정용훈 KAIST 교수가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한 글. 페이스북 캡쳐

정용훈 KAIST 교수가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한 글. 페이스북 캡쳐

한국정책방송원(KTV)이 방영한 ‘월성 원자력발전소 삼중수소 검출’ 관련 프로그램이 편향성 논란에 휩싸였다. 객관적 사실을 전달할 책임이 있는 공공기관이 비상식적인 주장을 송출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KTV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국정홍보를 담당한다.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1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KTV가 지난 19일 방영했던 ‘최고수다 - 월성 주민 몸에서 삼중수소 검출, 정말 문제없나’ 편에 대해 “황당해서 말이 안 나온다. (한마디로) 무식한 소리”라고 밝혔다. 최고수다는 ‘세상살이를 가장 알기 쉽고 속 시원히 풀어주는 시·공간’을 표방하는 대담 프로그램이다. 
 
이날 ‘최고수다’는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해 다뤘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패널 2명은 월성원전 폐쇄를 옹호하고, 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가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방송에서 “주민들 몸에서 (삼중수소) 2g이 매일 나온다. 그게 사실 작은 수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용훈 교수는 이에 대해 “하루에 (인체에서) 삼중수소 1g이 나오면 사람이 죽는다. 확실히 죽어요”라며 “황당해서 말이 안 나온다. 무식한 소리”라고 일갈했다. 

 

KTV 패널의 비상식적 발언에 KAIST 교수 ‘발끈’

국정방송 KTV에 출연해 월성원전 괴담을 거론하는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대표. KTV 캡쳐

국정방송 KTV에 출연해 월성원전 괴담을 거론하는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대표. KTV 캡쳐

이정윤 대표는 또 월성원전 때문에 원전 인근에 사는 시민의 몸에서 한 사람당 1~2g씩 삼중수소가 나온다는 논리를 펴면서 “1000명(의 인체)에서 1㎏이 나온다. (월성원전 인근) 주변지역 주민이 최소 2000명은 될 텐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교수는 “월성원전이 1년간 배출하는 삼중수소가 0.4g인데, 어떻게 주민들 몸에서 매일 2000g(의 삼중수소가) 나오나”라며 “만약 1년에 1인당 1g만 나온다고 해도 치사량을 가뿐히 넘어선다”고 했다. 정 교수는 이어 “(이 대표의 발언은) 이건 그냥 막말”이라며 “방사선에 대한 무지 그 자체”라고 쏘아붙였다.
 
이른바 ‘바나나 피폭량’에 대한 논쟁도 이어졌다. 패널들은 “월성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를 바나나와 비교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본질을 비껴가기 위한 얘기”라고 주장했다. 정 교수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서 “월성원전 주변에 사는 주민의 삼중수소 피폭량은 1년에 바나나 6개 먹는 수준”이라는 데 대한 반박이다. 정 교수는 ”바나나에 들어있는 칼륨에서 삼중수소처럼 방사능이 방출되는데, 여기서 나오는 방사선량이 월성원전 삼중수소 피폭량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이날 방송에 대해 “틀린 이야기(를) 잔뜩 하고… 이건 뭐 그냥 음모론”이라며 “(이 프로그램이) 국정홍보방송인지,괴담방송인지”라고 비난했다. 정 교수의 글에 대해 한 학생은 “매일 2000g 나오는 것을 잘 포집만 하면 앞으로 핵융합 연료 걱정은 없을 것 같습니다, 교수님”이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지난 18일 열린 ‘월성원전 삼중수소, 정말 위험한가’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원전의 고농도 삼중수소 논란이 “불필요한 공포”라고 주장했다. 강건욱 서울대 핵의학교실 교수는 “과학적으로 의미 없는 수준”이라며 “실질적으로 인체에 위험을 미치지 않는 상황에서, 정치인들이 공포를 유발하던 냉전시대에 이용하던 방식”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