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 1개서 20명 집단 기숙" 방역수칙 무시한 대전 종교 학교

기숙사 방 1개에서 최다 20명까지 생활한 데다 식당에는 칸막이도 없었다. 기숙 시설 일부 층은 샤워장과 화장실 등을 공동으로 사용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시 중구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시 중구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대전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IEM국제학교)은 이처럼 방역 수칙을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중구 대흥동에 있는 이 시설에서는 지난 24일 12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가운데 학생이 114명, 나머지는 교직원 등이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 학교 신입생과 재학생 등 120명은 지난 4일부터 15일 사이에 이 시설 3∼5층의 기숙사에 입소했다. 기숙사 방마다 적게는 7명, 많게는 20명까지 배정돼 함께 생활했다고 대전시는 설명했다.  
 
 지하 식당에는 좌석 별 칸막이도 설치되지 않았고, 일부 층은 샤워시설과 화장실 등을 공동 사용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3밀(밀집·밀폐·밀접) 조건 속에서 많은 인원이 집단생활을 한 것이 최악의 사태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게다가 이 학교는 지난 12일에 첫 증상자가 발생했는데도 학교 측의 선제 검사는 없었다고 한다. 주말을 맞아 증세가 있어 전남 순천과 경북 포항 집에 갔던 학생 2명이 24일 현지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아무런 조치도 없었다. 이 시설 첫 증상자는 지난 12일 경남서 입소한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은 기침·가래·두통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  
 
 대전시와 방역당국은 대면 예배, 시설 내 거리두기 이행 등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조사해 법에 따라 조처할 방침이다. 집단감염 발생 원인과 관련해 방역당국은 학생들이 기숙사 입소 후 외부인 접촉 없이 격리 생활을 해온 만큼 무증상 상태 감염자가 입소해 다른 학생들에게 확산시켰을 가능성과 출퇴근한 교직원 5명이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다. IEM국제학교는 오는 2월 14일까지 3주간 폐쇄 조치됐다.
 
 IM선교회는 IEM국제학교 외에 전국에 TCS, CAS 등 23개의 교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 시설이 본부이며, 대전 본부에서 교사 등이 교육을 받은 다음 전국의 교육시설에 배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IM선교회는 지난해 12월 이후 전국 단위 모임을 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경북 상주의 BJT열방센터 등 집단 감염이 발생한 다른 종교교시설처럼 한 지역 시설에 모여 교육을 받고 전국으로 흩어진 사례와 달리 IM선교회는 각자 독립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시 중구 대흥동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시설.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전시 중구 대흥동 종교단체 소속 비인가시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는 선교회로부터 이들 시설 대표자 연락처를 받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제출했고, 각 시·도가 추가적인 검사 등 조처를 할 예정이다. 방역수칙 위반 사항은 확인해 고발 등을 할 방침이다. 
 
대전 IEM국제학교는 '한국 다음세대 살리기 운동본부'라는 IM(International Mission)선교회가 선교사 양성을 목표로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매년 16∼18세 청소년을 선발해 기독교 신앙과 중·고교 과정을 가르친다. 학생들은 24시간 기숙사 생활을 한다.
 
 이 시설은 본관 이외에 방송촬영 등을 하는 별관, 독서설, 직원 숙소 등으로 구성돼 있다. 본관 2층에 있는 예배당은 주로 학생들이 예배를 보는 곳인 것 같다고 대전시는 전했다.  
 
 
 이 학교는 부모가 학교의 교육철학과 교육방침에 동의해야 한다. 입학하려면 학교가 주최하는 국영수캠프에 1차례 이상 참여해야 한다. 신입생은 입학 후 4주 동안 교리와 생활태도·영어·공동체성 등을 배운다. 학생들은 고교 졸업 학력을 인정받기 위해 검정고시를 봐야 한다. 학교 측은 10주간의 검정고시 캠프를 운영한다. 대입 수능과정과 수시과정, 유학과정도 마련돼 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