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보IS] '데뷔 5000일' 문채원, 가장 아름다운 순간

 
여유로운 분위기가 빛난다. 
 
문채원은 최근 싱글즈와 화보 촬영을 진행, 우아하고 아름다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번 화보에서 문채원은 매끄러운 실루엣이 돋보이는 롱 드레스부터 편안하고 캐주얼한 데님 셔츠까지, 전혀 다른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특히 등이 깊이 파인 드레스를 입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그윽한 눈빛을 발산하는 모습은 촬영장 여성 스태프들마저 심쿵 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지난 17일 데뷔 5000일을 맞이한 문채원은 2007년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로 데뷔한 이래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공주의 남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풍부한 표정과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언제나 대중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문채원이 어떤 작품으로 또 한 번의 리즈를 갱신할지 기대를 모은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