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장이 땡처리냐" 고민정 두둔하다 논란 키운 정청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민정 의원, 할 말 했네요"라며 저질 발언 시비에 휩싸인 고 의원을 두둔했다. 또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오세훈·나경원 전 의원을 "땡처리"에 갖다 붙이며 또 다른 논란을 일으켰다.  

 
정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은 총선패전 땡처리장이 아니다. 국민의힘 유력한 후보 두 명 모두 총선에서 심판받고 낙선한 사람들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에서 왜 떨어졌나? 반성하고 자숙할 사람들이 떨어지자마자 서울시장 나간다고 설치니 초선의원 입장에서 낯설고 이상하게 느껴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고민정 의원은 23일 페북에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 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고 썼다. 이에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고민정의 경거망동'이라는 입장문을 내고 "경쟁하던 사람이 영전하거나 새로운 도전에 나서면 기쁜 마음으로 덕담을 건네고 응원을 보냈던 것이 그간 우리 정치의 미덕"이었다며 "도대체 정치를 어디서 배웠나.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가르쳤나"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같은 야권의 비난이 이어지자 정 의원은 "총선에서 패배했다고 지역구를 헌신짝처럼 버리고 더 큰 욕심과 더 큰 자리를 탐하는 것이 그렇게 아름다운 순리는 아니지 않은가"라며 "고민정 의원이 없는 말을 한 것도 아니고 그의 입장에서는 지극히 할 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감쌌다.  
 
또 "이수진 의원도 나경원한테 한마디 하세요. 동작구에서 이미 심판받고 떨어진 사람이 언감생심 무슨 서울시장?"이라고 논란을 부추겼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