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투자자 보유한 테슬라 주식 100억 달러 넘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국내 투자자들의 테슬라 주식 보유 가치가 새해 들어 1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예탁원을 통해 보관된 외화 주식 중 테슬라의 보관금액은 103억3000달러(약 11조3960억원)로 집계됐다. 보관금액은 시세가 반영된 주식 가치를 뜻한다.
 
이는 테슬라 시가총액(22일 기준) 8025억3000만 달러의 1.28%에 이르는 비중이다. 지난해 말 시총(6690억 달러) 대비 1.17%에서 더 커졌다.
 
지난 2019년 말 국내 투자자가 보유한 테슬라 주식 가치는 1억4000만 달러였지만 1년 남짓 만에 보유 주식금액이 73배 급증했다.
 
개인들의 테슬라 보유 주식은 지난해 말 78억3000만 달러에서 올해 들어 가파르게 상승해 지난 11일 처음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올해 들어서만 25억 달러(31.9%)가 불어났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말 705.67달러에서 지난 22일 846.64달러로 19.9% 상승했다.  
 
이에 서학 개미들의 테슬라 매집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에만 7억7889만 달러(859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내 투자자들의 전체 외화 주식 순매수액(34억1200만 달러)의 22.7%를 차지한다.
 
테슬라 보유지분 가치 증가율은 다른 종목들과 비교해도 크게 높다.  
 
개인들이 테슬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주식을 보유한 해외주식은 애플로 지난 22일 기준 35억5000달러였다. 지난해 말(29억9000달러) 대비 18.7% 증가했다. 아마존은 같은 기간 20억6000달러에서 18억4000달러로 오히려 10.7% 줄어들었다.
 
엔비디아는 작년 말보다 4.1% 증가했고, 마이크로스프트는 4.2% 감소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