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연구팀 "코로나 걸린 주인, 반려견도 양성 나왔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반려견도 코로나19 양성 의심 사례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반려견 이미지. [중앙포토]

반려견 이미지. [중앙포토]

24일 서울대 벤처기업인 ‘프로탄바이오’ 대표인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병원에서 5살 수컷 프렌치불도그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호자가 격리되면서 반려견을 동물병원에 맡겼는데 이틀 뒤 검사에서 감염 판정이 나온 것이다.
 
최근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한 프로탄바이오는 보건당국에 허가를 받고자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험해보던 중 이 프렌치불도그에게서 양성 반응을 처음으로 포착했다고 한다. 이 키트는 동물의 콧물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조 교수는 이날 중앙일보 통화에서 “양성 반응을 포착한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며 “정확한 확진 판정을 내리고자 프렌치불도그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렌치불도그는 현재 이상 반응 없이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한다.
 
앞서 미국·홍콩 등 해외에서는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발견됐다는 사례가 보고됐다. 조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려동물이 사람한테 옮긴 사례는 보고된 바 없기 때문에 크게 동요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수의사를 포함해 동물들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줄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이날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중 새끼 한 마리가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발생한 첫 반려동물 확진 사례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모녀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