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이번엔 대전 비인가 종교시설…127명 코로나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2명 발생한 2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2명 발생한 2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24일 대전 중구의 한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2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설을 폐쇄 조치했다.
 
이날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TCS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과 교직원 125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다.
 
TCS국제학교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학생과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고,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됐다. 3명은 미결정 상태다.
 
선교사 육성 등을 목표로 하는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이 다니고 있다.
 
확진자들은 25일 오전 중으로 아산 생활치료센터 등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들은 밀집된 시설에서 많은 학생들이 기숙 생활을 함으로써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대전시교육청과 협의해 유사 시설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확진자들의 진술에 의하면 지난 15일까지 입소했고, 외부 출입 또는 부모 면담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집단감염이 지역사회에 퍼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