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2000억 투자사기 행사 참석…대표와 어깨동무도"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친분을 투자금 유치에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도 박 후보자를 본 뒤 투자에 나섰다"는 취지의 증언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비인가 회사들을 설립한 뒤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자본시장위반법·공동폭행·협박) 등으로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투자액만 2000억원 이상이다. 
 
야당은 업체 대표 김씨가 투자금 유치에 박 후보자를 이용했다고 보고있다. 김씨는 2017년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조직본부 산하 조직특보단에서 활동했던 '못난 소나무'란 단체의 운영진이기도 했는데, 지난 2018년 8월 이 단체 주최로 전남 담양에서 야유회 행사를 개최하면서 "고객들(투자자들)을 행사에 초대하라"고 지시했다는 업체 직원의 진술이 나온 것이다.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지난 2018년 '못난 소나무' 행사에 참석한 모습.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이날 행사에는 실제 박 후보자가 찾아왔고, 야유회장에는 '박범계 국회의원님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도 내걸렸다고 한다. 투자업체 한 관계자는 야당 측에 "박 후보자는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들에게 보증수표나 다름없었다"며 "야유회에 다녀간 뒤로 투자금이 평소 두 배 이상 몰렸다"고 했다. 
 
김 의원은 "법무장관 후보자가 투자자들을 울린 주식 사기에 이용된 것이나 다름 없다"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김 대표의 주식사기를 박 후보자 묵인 혹은 방조한 것은 아닌지, 야유회 참석에 대가성은 없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야당의 의혹제기에 박 후보자 측은 한 언론에 "당대표 출마 후 낙선 인사 차 전국을 돌아다닐 때 평소 아는 '못난 소나무'의 다른 대표자가 오라고 하여 들른 것"이라면서 "김 대표라는 분은 그날 처음 인사 나누게 된 것으로 어떤 업체를 운영하는지 (야유회에)투자자가 오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