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림동 남녀 살해’ 중국 동포 2명 구속…“도망·증거인멸 염려”

대림동에서 남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중국동포 남성 A, B씨가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대림동에서 남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중국동포 남성 A, B씨가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연인 관계인 중년 남녀 2명을 살해한 중국 동포들이 24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문성관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 혐의를 받는 50대 중국 동포 A씨와 B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와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살인 혐의, A씨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B씨는 특수폭행 등 혐의가 적용됐다.  
 
A씨는 22일 오후 8시 10분께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또 다른 중국 동포인 두 50대 연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당시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살해 현장에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범행 직후 도망가다가 곧바로 경찰에 검거됐다.
 
A씨 또한 범행 직후 도주했으며 서울 구로구 구로동에 위치한 지인의 자택에 숨어있다가 범행 다음날인 23일 오후 3시쯤 경찰에 발각돼 체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및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약 19시간 만에 A씨를 검거했다.
 
현장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피해자들은 출동한 구급대원들에게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피해자 중 여성은 과거 A씨와 교제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여자친구가 재결합을 거부하고 나를 무시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