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명 찌른 中인질범과 인터뷰···간 큰 여기자가 중학생 구했다

윈난방송국 소속 신입 여기자(오른쪽)가 인질극을 벌이고 있는 범인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가 대화를 건네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캡처]

윈난방송국 소속 신입 여기자(오른쪽)가 인질극을 벌이고 있는 범인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가 대화를 건네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캡처]

 
7명을 흉기로 찌른 뒤 인질극을 벌이던 범인과의 침착한 인터뷰로 인명을 구한 중국의 신입 여기자에게 박수 갈채가 쏟아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중국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쿤밍여기자(#Kunmingwomanjournalist)'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1억5000만 조회수를 달성하고 2만건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파란색 잠바를 입은 한 여성이 흉기를 든 채 남학생을 납치해 인질극을 벌이고 있는 범인에게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여성은 중국 윈난라디오방송의 신입 여기자로, 전날(22일) 오후 5시쯤 중국 윈난성 쿤밍시 윈난사범대 실험중학교에서 발생한 인질극 현장에 있었다. 당시 범인 왕모(56)씨는 중학교 정문에서 갑자기 7명을 흉기로 찌른 뒤 현장에서 중학생 1명을 인질로 잡아 끌고 갔다. 
 
왕씨는 중학생의 목에 칼을 대며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여기자는 자신의 신분을 밝힌 뒤 조심스럽게 인질범에게 다가갔다. 여기자는 자신의 기자증을 보여 준 후 10분간 인터뷰를 하고 싶다고 요청하고, 인질범을 살피며 불과 3m 거리에서 얘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여기자는 대화 중간중간 인질범과 최대 1m까지 다가가 음료수를 건네기도 하면서, 인질범이 흥분을 가라앉히도록 유도했다. 이렇게 여기자가 시간을 벌어준 사이에 경찰은 저격수를 투입해 인질범을 사살했다.
  
왕씨의 범행에 피해를 입은 7명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 가운데 1명은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인질로 잡혔던 남학생은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윈난기자협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 여기자는 인질범의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 쉴새 없이 대화하면서 경찰이 인질범을 사살할 기회를 찾는 데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