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공직으로 돈 버는 건 범죄…임대사업하려면 공무원 말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공직을 이용해 돈을 버는 것은 중대범죄"라며 공무원의 부동산 임대사업을 비판했다. 그는 "돈 벌려면 공직자 말고 사업가가 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임대사업은 상식적으로 영리 행위인데, 이걸 영리 행위가 아니라며 허용하고 있는 것이 여러분은 이해가 되냐"며 공직자의 부동산 임대업 겸업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 지사는 "공직자의 영리 행위는 법률상 금지되어 있다. 국민이 맡긴 권한을 대신 행사하여 국민의 혈세로 생계를 유지하고 평생 연금으로 노후보장을 해 주는 것도 청렴결백한 공직생활을 보장하려는 것"이라며 "공직이든 사업이든 선택해야지 사업가가 공직을 겸해서도, 공직자가 사업을 겸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위공직에는 부동산으로 돈 벌려는 사람은 못 가게 해야 한다"며 "부동산 투기 안 하고 공복 역할 잘할 사람은 얼마든지 있으니 고위공직에 임용하거나 승진시킬 때 필수용 외 부동산 소유자는 배제하거나 백지신탁시켜 매각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 7월 경기도 고위직 공무원에게 '실거주용 1주택을 제외하고 다 처분하라'고 권고하며 인사에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단행한 경기도 4급 이상 인사에서 승진한 13명 중 다주택자는 한 명도 없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