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세금 헐렁" 유시민, 방배 빌라로 6억대 차익 추정

유시민 유튜브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유시민 유튜브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부동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오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서울 방배동의 고급 빌라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유 이사장의 배우자 A씨는 2017년 12월 서울 방배동의 빌라를 13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면적은 195.65㎡(약 59평)이다. 유 이사장은 방배동의 또 다른 빌라에 거주하다가 매입 1년여 뒤인 2019년 2월부터 이곳에서 거주해왔다.
 
해당 빌라에 근저당 설정이 없는 것으로 미루어 볼 때, A씨는 이 빌라를 담보로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6층 건물인 이 빌라는 전체 세대가 18가구에 불과하다. A씨가 집을 산 이후엔 매매 기록이 없어 최근 시세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이 빌라의 2020년 공시가격은 2019년 대비 9.8% 올랐다. 주변의 부동산 중개업체 사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빌라기 때문에 아파트처럼 거래가 활발하지 않아 정확한 가격은 알 수 없다”면서도 “고급 빌라기 때문에 일반형은 20억원 안팎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문제가 심각해지자 부동산 문제에 강경한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 1일 헨리 조지의 책 『진보와 빈곤』을 주제로 진행한 도서 비평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그는 “부동산에서 벌어들이는 이익에 특별히 높은 세금 거두지 않는 수준이 아니라, 소득세에 비해서도 오히려 너무 헐렁하게 세금을 걷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며 “불로소득에 대해선 더 높은 비율로 과세하는 게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12월 25일 공개된 영상에서는 새해 소망을 묻는 말에 “더 이상 ‘땅 사고팔아 부자 돼야지’ 하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