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서 불난 '코나' 전기차, 리콜까지 받은 차량이었다

지난 23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나 전기차 화재 사진. 충전 중이던 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대구소방본부

지난 23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나 전기차 화재 사진. 충전 중이던 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대구소방본부

지난 23일 대구에서 충전 중 불이 난 코나 전기차(EV)는 지난해 말 현대자동차로부터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를 받은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24일 “대구의 코나 전기차 화재 차량은 LG배터리가 탑재돼 있으며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이라며 “정확한 화재 원인에 대해 관련 기관과 함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르면 오는 25일 1차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대구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4시 11분쯤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전기차 하부 배터리 부분의 위험성으로 진압에 어려움을 겪은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6시 3분 화재를 완전히 진화했다.  
 
지난 23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나 전기차 화재 사진. 충전 중이던 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대구소방본부

지난 23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나 전기차 화재 사진. 충전 중이던 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대구소방본부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소유주 진술 등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 10건이 넘는 화재가 발생했고, 해외에서도 4건 등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앞서 코나 전기차의 화재가 잇따르며 안전성 논란이 확산되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전기차 7만7000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현대차는 일단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화재 원인으로 보고 리콜 대상 차량의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했다.
 
 다만 코나 전기차 소유주 170여 명은 잇단 화재로 코나 전기차의 중고차 가격 등 차량 가치가 떨어지는 손실이 발생했다며 현대차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i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