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복권 1조1000억 당첨자 탄생…3억분의1 확률, 역대 세번째

한 여성이 자신이 구매한 메가밀리온 복권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1조가 넘는 1등 당첨자가 나왔다. AP=연합뉴스

한 여성이 자신이 구매한 메가밀리온 복권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1조가 넘는 1등 당첨자가 나왔다. AP=연합뉴스

1조1160억원. 미국에서 역대 세 번째에 해당하는 거액 복권 당첨자가 나왔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에서 10억500만 달러(약 1조1160억원) 당첨 기록이 세워졌다. 역대 1위 당첨금은 2016년 1월 파워볼 15억8600만 달러(1조7525억원), 2위는 2018년 10월 메가밀리언 15억3700만 달러(1조6983억원)다.
 
행운의 주인공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 식료품점 '크로거'에서 복권을 구매했다. 메가밀리언 복권은 지난해 9월 15일 이후 1등이 나오지 않으며 당첨금이 불어났다.
 
바로 이 곳에서 당첨금이 1조원이 넘는 복권이 판매됐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의 식료품점 크로거다. AP=연합뉴스

바로 이 곳에서 당첨금이 1조원이 넘는 복권이 판매됐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의 식료품점 크로거다. AP=연합뉴스

당첨자는 30년 동안 연금 형태로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일시에 받을 경우 7억7660만 달러(8581억원)로 금액이 줄어든다. 이때 세금을 제하면 순수 수령액은 5억5700만달러(6154억원)가 된다.
 
당첨 확률은 3억250만분의1이었다. 당첨번호는 4, 26, 42, 50, 60과 메가 번호 24번이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