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시즌 2호골

24일 슈튜트가르트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AP=연합뉴스]

24일 슈튜트가르트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AP=연합뉴스]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 공격수 정우영(22)이 시즌 2호골을 터트렸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각) 슈바르츠발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슈투트가르트와 홈경기에서 전반 37분 역전 결승골을 터트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정우영은 지난해 9월 개막전에 이어 4개월만에 선발출전했다. 1-1로 맞선 전반 37분, 상대를 압박해 볼을 따내 문전쇄도한 뒤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달 13일 빌레펠트전 로빙칩슛골에 이어 시즌 2호골이다. 
 
24일 슈튜트가르트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왼쪽). [AP=연합뉴스]

24일 슈튜트가르트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왼쪽). [AP=연합뉴스]

 
정우영은 0-1로 뒤진 전반 14분 동점골에도 간접기여했다. 정우영과 볼경합하던 상대선수가 볼을 어설프게 걷어냈는데, 문전에 있던 프라이부르크 에르메딘 데미로비치가 마무리했다.  
 
정우영은 후반 20분 상대 팔꿈치에 얼굴을 맞아 피가 났다. 하지만 응급처치 후 후반 35분까지 뛰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45분 골키퍼가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2-1 승리를 지켜냈다. 프라이부르크는 9위(7승6무5패 승점27)를 기록했다. 
 
한편 독일 라이프치히 황희찬은 마인츠전 후반 32분에 교체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2위 라이프치히는 2-3으로 패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