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주간 잠행된다던 '1800t 잠수함'의 굴욕, 예인선 끌려 복귀

작전 중인 214급 잠수함인. 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작전 중인 214급 잠수함인. 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해군의 214급(손원일급·1800t) 잠수함이 추진계통 이상 경보로 항해 중 멈추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해군은 잠수함을 정지시키고 예인선을 동원해 군항으로 이동시켰다.
 
23일 해군에 따르면 214급 잠수함 1척이 22일 경북 포항 동쪽 해상에서 시운전을 마치고 기지로 복귀하던 중 원인 미상의 추진계통 이상 경보가 발생했다.
 
잠수함은 장비 손상을 막기 위해 정지 후 예인선의 지원을 받아 이날 새벽 기지로 복귀했다고 해군은 전했다. 해군 관계자는 “인원 및 장비는 이상이 없다”며 “입항해서 정확한 원인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잠수함은 올해 5월 중순까지 예정된 정기수리 기간 시운전 차원에서 기동한 것이라고 해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손원일급 잠수함은 공기 없이도 추진할 수 있는 장치인 공기불요장치(AIP)를 탑재,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도 약 2주간 잠행 작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군은 지난 2007년 1번함을 시작으로 총 9척의 손원일급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다.
 
손원일급 잠수함은 수중배수량 1800t급으로 길이 65.3m, 폭 6.3m, 최고 속력은 20노트(시속 37㎞)다. 승조원 40여 명을 태우고 연료 재충전 없이 미국 하와이를 왕복 항해할 수 있다. 공기가 없어도 축전지를 충전할 수 있는 ‘공기불요추진체계(AIP· Air Independent Propulsion)’가 갖춰져 수면으로 떠오르지 않고 2주 동안 수중작전을 전개할 수 있다.
 
손원일급 잠수함은 국산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을 장착해 적 핵심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또 수중에서 300개 표적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 잠수함은 중어뢰·기뢰 등으로 무장해 대함·대공·대잠전은 물론 공격기뢰 부설 임무까지 수행할 수 있다. 항해용 레이더·잠망경·소나 등 탐지센서와 적 어뢰를 회피할 수 있는 기만체계 등이 탑재됐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