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사진 올리고 "꼭 복수"…이란 최고지도자 트위터 정지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게재한 사진. [사진 하메네이 트위터 캡처]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게재한 사진. [사진 하메네이 트위터 캡처]

트위터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명의의 페르시아어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복수를 암시하는 이미지가 올라온 직후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하메네이의 페르시아어 계정(@khamenei_site)을 영구 정지하기로 했다. 
 
전날 이 계정에는 녹색 잔디위에서 붉은 셔츠를 입고 골프를 치는 남성에게 전투기 모양의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는 이미지와 함께 “솔레이마니 장군을 살해한 자와 살해를 지시한 자는 반드시 처벌돼야 한다. 복수는 적절한 때 확실히 이뤄질 것”이라는 메시지가 게시됐다.
 
대상을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이 메시지가 퇴임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수군 사령관이었던 솔레이마니는 지난해 1월3일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폭탄을 실은 미군 드론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이란 정부는 공개적으로 미국에 대한 보복을 맹세했었다.
 
트위터는 성명을 통해 "이 계정이 ‘조작·스팸(manipulation and spam)’ 관련 정책, 특히 가짜 계정 개설에 관한 정책을 위반했다"고 영구 정지 이유를 설명했다.
 
트위터 대변인은 AP통신의 관련 논평 요구에 대해 골퍼와 드론 사진의 트윗이 회사의 ‘가학적 행위 정책’에 위배된다고 덧붙였다.
영구 정지된 하메네이 명의 트위터 계정. 사진 SNS 캡처

영구 정지된 하메네이 명의 트위터 계정. 사진 SNS 캡처

 
이란에서는 트위터 이용 자체가 금지됐지만, 하메네이는 트위터 계정을 계속 이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위터는 이달 초 하메네이의 영어 계정(@khamenei_ir)도 정지시킨 바 있다. 미국과 영국에서 제조한 코로나19 백신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 직후였다.
 
미국의 반이란 시민단체 이란핵반대연합(UANI)의 제이슨 브로드스키 정책 이사는 “이란 최고지도자의 트위터 계정들은 폭력을 조장하고 허위정보를 뿜어내어온 만큼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전 대통령도 트위터 영구 정지를 당한 상태다. 트위터는 지난 8일 미국 의회 난동을 계기로 트럼프 전 대통령 명의의 계정(@realDonaldTrump)를 영구 정지 조치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