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관중땐 26조, 취소하면 48조 날린다…도쿄올림픽 운명은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배너 앞을 지나는 도쿄시민. 로이터=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배너 앞을 지나는 도쿄시민.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 회의론이 커지는 가운데 무관중으로 개최할 경우에도 25조원이 넘는 경제적 손실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간사이(關西)대 명예교수(이론경제학)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관중 없이 개최하는 경우 경제적 손실이 약 2조4133억엔(25조7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22일 발표했다.
 
작년 3월에 내놓은 추산에 의하면 도쿄올림픽 취소 시 경제적 손실은 4조5151억엔(약 48조1000억원)이었다. 취소하는 것보다는 손실이 적지만 무관중으로 대회를 개최하더라도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23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경기장 관중 수용 방안에 관해 '상한 없음', '50% 감축', '무관객' 등 3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일본이 올림픽 개최를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으로 방역 상황이 악화하면서 올해 올림픽 개최가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으나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은 예정대로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그러나 21일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일본 정부가 올해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익명의 일본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하면서 취소론에 재차 불이 붙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부 장관은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런 사실은 없다. 확실히 부정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더 타임스 보도 직전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 23일에 개막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 이유가 없다"며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이 열릴 것이고 대안은 없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로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의 성화 봉송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 다음 달 7일까지 유효한 긴급사태를 발효한 데 이어 14일 오사카, 교토, 효고, 아이치, 기후, 도치기, 후쿠오카 등 7개 광역 지자체에도 추가 발령하는 등 총 11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상황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